default_setNet1_2

공주시, 임신 희망 부부를 위한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 사업 시행

기사승인 2024.04.15  15:14:04

공유
default_news_ad1

공주시(시장 최원철)는 이달부터 임신과 출산을 준비하는 부부에게 임신 사전건강관리와 냉동난자 사용 보조생식술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사업은 임신을 준비 중인 부부(사실혼·예비부부 포함, 여성 나이 15~49세)에게 필수 가임력 검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에 따라 ▲여성 난소기능검사(AMH), 부인과 초음파 검사비 최대 13만원 ▲남성 정액검사(정자정밀형태검사) 최대 5만원을 자녀 수 관계없이 1인 1회 지원한다.

지원 희망자는 주민등록상 주소지 관할 보건소로 방문하거나 문서24(e보건소 개설 전까지 활용), e보건소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시는 기존에 지원하는 신혼(예비)부부 검사 항목에 인유두종바이러스 검사를 추가하고 관내 5개 의료기관과 재협약을 체결했다.

신혼(예비)부부는 풍진 검사 등 12종, 임신부는 B형간염 정밀검사, 태아 이상 선별검사 등 10종의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이달부터 시행하는 ‘냉동난자 사용 보조생식술 지원 사업’은 임신·출산을 시도하는 부부가 냉동한 난자를 사용할 경우 냉동난자 해동 및 보조생식술 비용을 부부당 1회 100만원 한도 내에서 최대 2회까지 지원한다.

김기남 공주시보건소장은 “임신을 희망하는 부부에게 앞으로도 다방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더욱 건강한 임신을 준비할 수 있도록 폭넓게 보장해 경제적 부담을 줄여 저출생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지케이뉴스 webmaster@gknews.co.kr

<저작권자 © 지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