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남도, 그린바이오 벤처 캠퍼스 유치 ‘든든한 지원’

기사승인 2023.04.24  15:57:01

공유
default_news_ad1

충남도 내 18개 대학·기업·기관이 그린바이오 벤처 캠퍼스 유치에 힘을 보태고 나섰다.

도는 24일 예산군청에서 전형식 도 정무부지사와 최재구 군수를 비롯해 18개 대학·기업·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그린바이오 산업육성 및 그린바이오 벤처 캠퍼스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그린바이오 벤처 캠퍼스 유치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 및 그린바이오 산업육성을 위한 협력사업 추진에 힘을 합친다.

그린바이오 산업은 전세계적으로 농업과 식품산업에서 중요한 분야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에는 기후변화와 에너지 문제로 인해 신재생에너지와 친환경 에너지 생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그린바이오 산업이 더욱 중요시되고 있다.

이에 도는 그린바이오 벤처 캠퍼스 유치에 행정력을 집중, 지난 13일 도청 경제기획관실에서 예산군, 충남농업기술원, 충남테크노파크와 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이날 대학·기업·기관과도 공감대를 형성하며 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그린바이오 벤처 캠퍼스는 그린바이오에 특화된 연구·제작용 장비·공간, 창업보육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는 전문시설이다.

도는 이번 공모에서 천연물 소재 콘셉트로 약초생산 전용 첨단농장(생산), 공공바이오파운드리(연구․시험생산) 등을 신청할 예정이다.

공모에 선정되면 2026년까지 231억 원을 투입해 예산군 삽교읍 일원에 조성 예정인 그린바이오 클러스터(165만㎡) 내에 건물 1개동, 주차장, 휴게시설 등 총 1만 2697㎡(약 3840평) 규모로 벤처 캠퍼스를 조성할 계획이다.

사업운영단으로는 충남테크노파크를 선정했으며, 창조경제센터와 그린스타트타운, 경제진흥원 등과 협업을 통해 벤처기업 창업과 인큐베이팅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이와 함께 그린바이오 벤처 캠퍼스 내 성장가능한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충남그린바이오 창업펀드(가칭)를 100억 원 규모로 마련해 전략적 지원 체계도 구축한다.

글로벌 바이오시장은 2020년 5041억 달러에서 2027년 9114억 달러로 연평균 7.7% 급성장할 전망이며, 국내 바이오산업 규모는 2020년 기준 글로벌 시장 642조 원의 2.9%인 17조 4000억 원이다.

전형식 정무부지사는 “그린바이오 벤처 캠퍼스 유치는 충남의 잠재력을 일깨울 수 있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오늘 업무협약에 참여한 유관기관을 비롯해 도민의 힘과 지혜를 모아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협약에 참여한 대학·기업·기관 관계자는 박지훈 공주대 기획처장, 백동헌 단국대 산학협력단장, 김종해 선문대 산학협력단장, 김규현 연암대 기획처장, 이석우 한국생산기술원 연구소장, 오용준 충남연구원 기획경영실장, 김창용 헬스케어스파산업진흥원, 김태성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사업지원본부장, 강희준 충남창조경제센터장, 이영구 충남일자리경제진흥원 경영전략실장, 남승일 충남벤처협회장, 김창수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 신성식 한국벤처투자 이사, 유상훈 JB벤처투자 대표이사, 이호재 ㈜와이앤아처 대표, 문지은 ㈜스타벤처스 대표, 이종건 법무법인 이후 대표, 정경민 도울 국제특허법률 대표이다.

지케이뉴스 webmaster@gknews.co.kr

<저작권자 © 지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