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논산시, 탄소중립과·아동복지돌봄과·하천지하수과 신설

기사승인 2021.07.26  17:21:41

공유
default_news_ad1

‘시민이 시장’이라는 신념으로 자치분권을 선도하고 있는 논산시에 ‘탄소중립과’, ‘아동복지돌봄과’, ‘하천지하수과’등 3개의 부서가 신설됐다.

지난 7월 개편된 논산시 조직도를 통해 기존 ‘친절행정국’, ‘동고동락국’, ‘행복도시국’ 등 사람 중심 가치에 더해 한국판 뉴딜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춘 시책과 보다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업무 추진을 위한 부서가 생겼음을 볼 수 있다.

첫번째 ‘탄소중립과’는 최근 기후위기 문제가 국제적 이슈로 떠오르고, 한국판 뉴딜의 핵심 과제 중 하나가 ‘그린 뉴딜’로 선정됨에 따라 ‘논산시 2050탄소중립 추진계획’을 발표, 환경 및 기후변화에 보다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신설됐다.

탄소중립정책팀, 맑은공기관리팀, 그린에너지팀으로 구성된 탄소중립과는 향후 에너지 자립도시, 친환경 교통체계, 제로 에너지 건물, 친환경 흡수원 조성, 자원순환 도시, 저탄소 농업기반 및 가축분뇨 에너지화, 기후위기 대응 주민참여 등 7대 추진전략을 포함한‘논산형 2050탄소중립’을 위한 구체적 실천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시는 지역에서 필요한 만큼의 에너지를 생산하고 소비하는 ‘친환경에너지 자립도시’를 조성하는 것을 궁극적인 목표로, 기존에 추진하고 있던 다양한 정책과 국가적 사업은 물론 선도적인 시책을 추진하는 데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둘째, 아동복지돌봄과는 저출산 문제로 인한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국가적 책무로 떠오르면서 지방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아이를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보다 진화된 아동친화 행정을 추진하게 된다.

아동친화, 보육지원, 아이꽃돌봄, 드림스타트 등 4개 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보호를 필요로 하는 아동들의 안전을 책임지는 것은 물론 관내 어린이집과 교직원에 대한 운영지원 등 아동보호·보육·돌봄·드림스타트에 이르는 전반적 행정사무를 수행하게 된다.

특히, 최근 아동학대, 방치 등이 사회적 문제로 급부상하면서 지방정부가 현장에서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이 함께 아이를 돌보고 키움으로써 아이들이 여러 위험과 차별에서 벗어나 안전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는 아동친화도시를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하천지하수과의 경우 기존 맑은물과에서 분리되어 신설된 부서로, 지역하천과 치수관리 등 생태하천을 보다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생겨났다.

앞으로 전담부서에서 다양한 지하수 개발이용, 소하천 정비 등의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민원해결과 행정효율성을 제고하는 것은 물론 중교천 정비 등 당면한 현안사업을 마무리하는 데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우리 시 조직도는 논산시장 위에 시민이 있는 형태로 시민을 행정의 단순한 수요자가 아닌 함께 만들어가는 주체로서 섬김행정, 시민중심 행정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목소리를 잘 듣고, 시민 중심의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더욱 내실있는 시정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케이뉴스 webmaster@gknews.co.kr

<저작권자 © 지케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